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게임] 디아블로4는 개발 과정이 매우 혼란스럽다

아이콘 히스파니에
댓글: 36 개
조회: 13770
추천: 14
2022-12-10 06:03:48


https://www.eurogamer.net/diablo-4-development-plagued-by-chaos-and-mismanagement-claims-new-report



내년 6월 6일 출시될 디아블로 4 개발 뒷 이야기에 대해서 위싱턴 포스트가 익명 보장제로 수십 여명의 현직자 퇴사 이직자를 대상으로 인터뷰.

1. 경영진은 내부적으로 2021년 2022년 12월 2023년 4월로 재빨리 출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크런치를 시키며 개발진들을 가혹한 환경으로 내몰았다.

2. 이 게임은 더이상 경영진들에 의해 절대적으로 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며 게임 품질 막론하고 개발진들이 강제적으로 지금까지 크런치를 겪고있다. 액티비전은 크런치는 선택제라고 주장.

3. 지난 5년동안 디아블로 4는 심각한 개발 환경이었으며 경영진이 지속적으로 압박을 했고 트렌딩에 따라 배틀로얄 모드등 개발 강요 또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페기되어왔다.

4. 성추문 이슈로 해고된 전 디렉터 루이스 바리가와 제시 맥크리는 최악의 리더십이었으며 게임에 대한 열정도 흥미도 없었으며 그저 받은 일을 다른 이에게 넘기는등 게임 개발에 전혀 창의적 의견 제시도 없었으며 자주 흔들리고 느릿느릿한 디렉팅에 개발자들이 굉장히 힘들어했음.

5. 전 위쳐 3 내러티브 디렉터이자 사이버 펑크 작가였던 세바스티안 스테픈은 현재 디아블로 4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재직중이지만 이 개발자가 강요한 내러티브는 혼란스러움을 유발했음.

6. 스테픈은 입사하자마자 디아블로 4의 원래 각본을 폐기시켜 디아블로 4의 각본을 전부 수정했으며 이 각본은 충격적인 내용을 담고있었고 각본은 강간 사랑에 대한 집착이 연속적으로 반복되있고 한 캐릭터는 처참히 강간당했습니다. 등 민감하게 개발진들을 혼동시켰다. 직원들이 답하기에 성폭행 장면 등 이러한 것이 우리 사회에 민감한 테마에 대한 진지적 접근이 아닌 게임을 굉장히 어둡고 거칠게 만들려고 했던 것 같다 라는 답변을 했다.

7. 직원들의 간청하에 이 이야기는 폐기되었고 스테픈의 전체적인 내러티브 리부트는 게임 개발을 계속 더디게 했으며 결국 이쯤에 개발자들이 이탈이 가속화 되었다라고 주장.

8. 비카리어스 비전스 (디아블로 2 레저렉션 팀)은 디아블로 4에 대해서 아무런 정보를 받지 못하고 투입되었으며 현재 블리자드 아르버니 라고 알려져있고 이 두서없는 개발진 통합은 오히려 더 혼란을 야기했고 크리에이티브 적인 측면에서 많은 고초를 겪어야했다.

9. 이제 더이상 연기할 수도 없을 것 이며 개발진들은 자신을 혹사시킬지 아니면 다른 곳으로 갈지 고민해야되는 생각을 하고 게임 개발에 임하고 있다.

10. 다행인지는 모르겠지만 게임 자체의 품질은 나쁘지않으며 재미있다. 등 게임에 대한 상태는 좋아보이지만 개발진들이 굉장히 혼란스러운 개발 환경에 대해서는 변하지 않고 있으며 이는 아직까지 게임 개발 환경전혀 개선되지않고 있다는 이슈로 포함된다.



개발자들 자꾸 런하고 뭐가 바뀌고 한다는 이야기가 다 이유가 있는겅가? 거기다 사펑 디렉터라…

얘들 진짜 비싸게 팔아서 빨리 한탕 하자 아니면 사펑처럼 패치로 차차 고치지 뭐 이런 마인드 아니겠지

Lv89 히스파니에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