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연예] [단독] 유연석 경비원 증언 "맞는 말이 하나도 없다"

류하린
댓글: 14 개
조회: 6729
추천: 16
2023-03-24 13:38:49

'디스패치'는 유연석이 살던 오피스텔을 찾았다. A씨 주장을 체크할 방법은, 당시 근무했던 경비원을 만나는 것. 그리고 경비실과 자전거 보관대 위치를 확인하는 것.


"유연석이 자전거를 타기 위해 스트레칭 중이었다. 그 모습을 목격한 아버지는 반가운 마음에 경비실에서 나와..." (A씨)

 

'디스패치'가 만난 경비원 H씨(68세)는 해당 오피스텔에서 10년째 근무 중이다. 현재 경비반장을 맡고 있다. H씨는 유연석 폭로글을 어떻게 읽었을까.

 

“맞는 말이 하나도 없습니다. 이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습니다.” (경비반장 H씨)

 

H씨에 따르면, 지난 7년간 이곳에서 일했던 경비원은 5명. 그중 1명이 그만뒀고, 1명이 새로 왔다. 나머지 3명은 지금까지 7년 이상 근무하고 있다.

 

H씨의 이야기를 조금 더 들어보자.

디스패치 (이하 D) : 유연석 인성을 폭로한 글이 나왔다.

 

H씨 : 처음 그 글을 읽었을 때, '유연석이 다른 아파트로 이사 가서 일어난 일인가?' 싶었다.

그런데 6~7년 전 일이라고 쓰여 있더라. 그러면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이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D : 말도 안 된다?

 

H : 우선, 내가 아는 유연석은 절대 갑질할 사람이 아니다. 오피스텔 내에서 문제를 일으킨 적이 한 번도 없다.

 

D : 언제부터 이 오피스텔에서 근무했나?

 

H : 이 오피스텔에서 10년 가까이 일했다. 여기서 경비반장을 맡고 있다.

 

D : 유연석이 거주할 때도?

 

H : 한 2~3년 정도 살지 않았나? (유연석은 해당 오피스텔에서 2016년 4월부터 2018년 7월까지 거주했다.) 그때도 일하고 있었다.

 

D : 특별한 문제는 없었나.

 

H : 유연석 관련 민원은 한 건도 없었다. 조용하고 예의 바른 젊은이였다.

 

D : 조용하고 예의가 바르다?

 

H : 처음에는 연예인인 줄 몰랐다. 그러다 연속극(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병원 가운 입은 모습을 봤다. 그때 연예인이란 걸 알게 됐다.

 

D : 유연석과 직접 대화한 적은?

 

H : 유연석이 주차 관련 문제로 (경비실에) 상의하러 왔다. 그때 둘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그 뒤로 오다가다 만나면 인사하고 지냈다.

 

D : 주차 문제?

 

H : 유연석 차가 붉은색 JEEP였다. 그리고 다른 차가 더 있었다. 그 문제를 상의하러 온 것이다.

 

D : 유연석이 자전거를 탔나?

 

H : 자전거는 모르겠다. 내 눈으로 자전거 타는 모습을 본 적은 없다.

 

'디스패치'는 (문제의) 자전거 보관대 위치를 확인했다. 오피스텔 지하 2층 주차장 한 켠에 거치대가 마련돼 있었다. 경비실에서 약 30m 정도 떨어진 곳이었다.

 

D : 자전거 보관대는 어디에 있나?

 

H : 지하 2층 주차장 구석에 마련돼 있다. 주차 공간을 비워 오토바이나 자전거 등을 놓을 수 있게 만들었다.

 

D : 경비실에서 거치대가 보이나?

 

H : 경비실과 30m 정도 떨어져 있다. 경비실 안에서는 안 보인다. (쭉) 나가서 오른쪽으로 꺾어야 한다.

 

D : 글쓴이는 아버지가 경비실에서 (스트레칭하는 모습을) 보고 반가워서 나왔다고 썼다.

 

H : 그래서 그 글이 상황이 맞지 않다고 말하는 거다. 만약 CCTV로 보면 통로 정도 보이겠다.

 

D : 그럼 주차장에 자전거 거치대가 있나?

 

H : 보다시피, 거치대가 따로 없다. 주차 공간을 비워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주차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여기 사는 사람들 대부분은 (자전거를) 본인 현관문 앞에 둔다.

 

D : 글쓴이는 '유연석과 친구들이 아버지를 비웃으며 자전거를 타고 지나갔다'고 썼다.

 

H : 여긴, 지하 2층 주차장이다. 하루에도 수백 대의 차가 들락거린다. 상당히 위험하다. 대부분 엘리베이터로 (자전거를) 끌고 간다. 간혹 경비실을 지나 주차장 출구로 바로 올라가는 사람도 있다.

 

D : 엘리베이터는 어디에 있나?

 

H : 이 오피스텔은 한 건물이지만 1, 2동으로 나뉘어 있다. 경비실은 1동 쪽에, 자전거 보관대는 2동 쪽에 있다. 유연석은 2동에 살았다. 1동 주민은 1동 엘리베이터를, 2동 주민은 2동 엘리베이터를 탄다. 만약 유연석과 마주칠 일이 그리 많진 않다.

 

D : 유연석은 어디에 자전거를 보관했나?

 

H : 모르겠다. 나는 유연석이 자전거를 타는 걸 본 적은 없다.



D : 그 경비원이 퇴사한 이유를 알고 있나?

H : K씨? 그 사람은 다른 곳으로 이직했다. K씨는 아들은 없고 딸만 있던 걸로 기억한다.


D : K씨가 유연석 이야기를 한 적이 있나?

H : 전혀 없다. 다른 곳에서 경비를 한다는 이야기만 들었다. 

그리고 만약 그런 일이 있었다면 경비반장인 내가 모를 수 없다.


D : 말하지 않을 수도 있지 않나?

H : 우리는 매일 교대 시간에 민원을 공유한다. 하루씩 돌아가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전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야 한다. 특이상황이 발생하면 인수인계 때 보고 한다.



마지막으로, H씨의 이야기다.


"나는 유연석과 아무 관계도 없다. 이사 이후로 연락한 적도 없다. 하지만 내 진술로 누명을 벗어날 수 있다는 기꺼이 하겠다. 평상시 행동이 안 좋았다면 '그럴 줄 알았다'며 나서지도 않았을 거다. 하지만 전혀 아니다. 이런 식으로 뒤에 숨어 모함하면 안 된다."



https://www.dispatch.co.kr/2243428

Lv81 류하린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