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조국 "윤 대통령, 자신과 배우자 방패 역할할 중앙지검장 찾고 있다"

아이콘 나혼자오징어
댓글: 3 개
조회: 4065
추천: 3
2024-04-16 15:51:08


조국 대표가 오늘(15일) 오전에 올린 글입니다.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놓고 대통령실과 검찰 내부에 긴장이 발생하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과 배우자를 위한 뻔뻔한 방패 역할을 할 사람을 찾고 있다"고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과 디올 백 수수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1월 검찰 안팎에선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이 김 여사를 소환하려다 미운털이 박혀 바뀔 거란 소문이 파다했습니다.

[김영배/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2월 15일) : 김건희 여사 수사 처분과 관련해서 내부에서 여러 이견이 있고 부딪힘 있어서 (송경호)검사장 교체 계획이 있다라는 이야기가 저한테도 들어왔어요.]

이 무렵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당시 비대위원장의 갈등이 터졌고, 바로 다음 날 박성재 전 고검장이 법무부장관에 내정됐습니다.

곧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가 있을 거란 예상이 있었지만, 박 장관은 조직 안정을 이유로 인사를 미뤘습니다.

총선이 끝난 만큼 미뤄둔 검찰 인사가 조만간 있을 걸로 보입니다.

인벤러

Lv86 나혼자오징어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