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베트남 신부의 속내 "한국 국적 따고 이혼이 목표"

아이콘 나혼자오징어
댓글: 33 개
조회: 6458
2024-04-18 11:45:54

베트남 주요 현지매체 국제결혼 실상 보도
베트남女, 한국 귀화 후 베트남 남성과 재혼
한국 남편을 둔 베트남 아내들이 베트남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국적을 취득하기 위해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여성이 적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 5일(현지 시각) VN익스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여성 A씨(20세)는 결혼 중개 서비스를 통해 한국 남성 20명의 신상정보와 배경 등을 확인한 후 약 6개월간의 결혼 이민 서류 작업과 한국어 학습을 거쳐 47세의 현재 남편과 결혼했다.

A씨의 목표는 한국 국적을 얻고 한국에서 합법적으로 직업을 갖고 살 수 있게 된 뒤 이혼하는 것이다.

A씨는 "많은 고향 사람이 한국에 불법 입국해 가혹한 조건에서 노동하는 것을 보면서 나는 비자 우려를 피하기 위해 현지인과 결혼하는 것을 택했다"며 "한국인 여권이 있으면 나는 또 자유롭게 여행하고 내 아이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가져다줄 수 있으며, 우리 가족의 (한국)이주를 후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진정한 결합을 바라기도 했지만 고령에 따른 남편의 가임 능력 문제가 결혼생활의 걸림돌이었다.

A씨는 "병원에서 남편의 나이 때문에 임신이 쉽지 않다고 했는데, 남편은 부당하게 내 책임이라고 했다"며 "언어 장벽으로 의사소통이 어려워 집밖에서 활동은 슈퍼마켓 장보기뿐이다. 고립과 고향에 대한 향수병으로 매일 밤 눈물을 흘렸다"고 토로했다.

결혼 이주 여성이 한국 남성과 2년간 결혼 생활을 유지할 시 한국 국적을 신청할 수 있다. 2019년부터 결혼 이주 여성의 체류 자격이 확대되며 일부 베트남 여성들은 한국인과 결혼 2년 후 이혼하는 것을 목표로 어려운 생활을 감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흐음

인벤러

Lv86 나혼자오징어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