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계층] 민희진 대표 “하이브 폭탄급 PR, 난 죄 없다…희대의 촌극”

아이콘 입사
댓글: 2 개
조회: 3054
2024-04-25 16:34:27




민희진 대표가 '죄가 없다' 주장했다.

25일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으로 하이브와 갈등 중인 민희진 대표가 긴급 기자 회견을 열었다.

민희진 대표는 취재 열기를 견디지 못하고 사진 기자들에게 "플래시, 셔터 소리 떄문에 말을 못하겠다. 연예인이 아니라 부담스럽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나 사진 기자 초대를 어도어 측에서 한 것. 사진 기자들은 "취재를 오라고 해서 왔는데 셔터 소리가 싫다는 건 나가라는 것이냐. 조율이 필요하다"라며 약간의 소동이 있었다.

사태가 진정되고 민희진 대표는 이날 "여러가지 의혹에 휘말렸다. 하필 뉴진스 컴백 일정과 겹쳤다. 원래 나는 뉴진스 앨범을 어느 정도 정리하고 말하려고 했다. 하이브의 감사를 예상하지 못했다. 갑작스럽게 일이 진행됐다. 나는 이미 마녀가 되어 있다. 이 프레임을 벗는 게 최우선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측의 관점이 다르다. 나는 죄가 없다. 하이브의 pr이 폭발적이다. 개인적인 채팅 내용까지 공개될 줄은"이라며 "내부 고발을 했다. 하이브가 현재 하는 행동은 희대의 촌극이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초 인벤인

Lv92 입사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