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계층] 혐한 망언 쏟아내더니…장위안, 韓 입국 후 돌변 "본의 아냐"

아이콘 Himalaya
댓글: 23 개
조회: 4379
추천: 2
2024-05-28 13:22:24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이 혐한 발언에 대해 "본의가 아니었다"며 돌연 입장을 바꿨다.

28일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엔 장위안이 해명한 SNS 영상이 게시됐다.

그는 "방금 한국에 도착해서 일하려 했었는데 한국 실시간검색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솔직히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시간을 좀 달라. 내 진짜 속마음을 표하고 싶다"며 "동시에 내가 고수하는 한 가지 원칙은 '양국의 민간관계가 더욱 좋아지길 바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위안은 지난 24일 유튜브 영상에서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관해 묻겠다"며 혐한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

그는 "명나라·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 "마치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

"K팝 걸그룹 '아이브'의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속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 실수라면 해명하라" "한국에서 아무나 붙잡고 확인해서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등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이어갔다.

장위안은 "한국 언론이 맘대로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고도 했다. 그러나 한국에 입국한 뒤 돌연 입장을 바꾼 것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363134


인벤러

Lv82 Himalaya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