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논란중인 이야기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사회] 악어의 눈물, 거짖 사과하다

휘파람소뤼
댓글: 1 개
조회: 379
2021-11-26 20:00:53
      [피해자 아버님 인텨뷰]
"내딸과 아내 살해당 했는데 데이트 폭력이라니".... 

이재명은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를 받은 조카의 1·2심 
변호를 맡았고, 심신미약에 따른 감형을 주장했다. 

그러나 1·2심 재판부는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이르렀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해 2007년 2월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이에 피해자 아버지는 “죽을 때까지도 그 사건은 
잊을 수가 없다”라며 “지금도 어쩌다 가족끼리 
그 생각하면 눈물만 흘린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내 딸의 남자친구였던 그놈은 정신이상은 전혀 
없는 사람이었다”라면서 “뻔뻔하게 심신미약, 
정신이상을 주장했다는 게 참…”이라며 말문을 흐렸다.

A씨는 사건이 일어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이 후보 
일가 측으로부터 그 어떠한 사과 연락을 단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다고 했다. 

 A씨는 “사건 당시에도 사과는 없었고, 현재까지도 
이 후보 일가 측으로부터 사과 연락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갑자기 TV에서 사과 비슷하게 
하는 모습을 보니, 그저 채널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라
고 밝혔다. 

사건 이후 A씨와 남은 유족들은 억울한 심정을 
밝혔다가 도리어 화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이 
역력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A씨는 “당시 심하게 다쳐 40일간 입원해 상도 제대로 
못 치렀다”라며 “그 일만 생각하면 머리가 빙빙 돌아 
제정신이 아니었고, 1년 동안 병원에 있다 나와서도 
계속 재활치료를 다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가야 하는데
,이제 와서 예전 일을 끄집어내 보란 듯 얘기하는데 
참 뻔뻔하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재명 이종조카(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사고쳤을때
대한민국 인권변호사 이재명이 4번 변호 했다네..

Lv74 휘파람소뤼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

최근 HOT한 콘텐츠

  • 견적
  • 게임
  • IT
  • 유머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