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접었다가 폈다가" LG, 기존보다 더 유연한 신기술 디스플레이 개발

게임뉴스 | 이현수 기자 |


▲ LG화학이 선보인 플렉서블 기술 (출처 : LG화학)

LG화학이 지난 7일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신기술을 접목해 구현한 'Real Folding Window(리얼 폴딩 윈도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리얼 폴딩 윈도우는 특수 개발한 코팅제를 적용하여 평면은 유리처럼 단단하면서 접히는 부위는 플라스틱처럼 유연하다.

리얼 폴딩 윈도우는 폴더블 IT 기기용 커버 윈도우로 얇은 플라스틱 종류의 페트(PET) 필름의 양면에 새로운 소재를 마이크로미터(㎛) 두께로 코팅해 플라스틱 소재의 내열성과 기계적 물성을 보완했다. 커버 윈도우는 IT 기기의 가장 외부에 위치하여 충격으로부터 디스플레이 패널을 보호하면서 선명한 이미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핵심적인 소재로 내구성과 투과율 등을 갖춰야 한다.

기존 강화유리 대비 두께가 얇지만 동일한 수준의 경도를 가지고 있으며 화면이 깨지는 크랙 현상이 없다. 또한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In-Folding)방식과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Out-Folding)방식을 모두 구현하여 안팎으로 유연하게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다.

LG화학은 내년까지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양산성을 확보하고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며,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노트북, 태블릿 등 접을 수 있는 IT기기를 통해 폴더블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매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폴더블폰 시장 규모가 2023년까지 약 10배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