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이게 바로 라그표 덱 전략 '라그나로크: 더 로스트 메모리즈'

리뷰 | 윤홍만 기자 | 댓글: 24개 |



지난 지스타 2019에서 라그나로크 IP 신작 6종을 공개했던 그라비티가 올해도 지스타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최근 CBT를 진행한 PC MMORPG '라그나로크 비긴즈'를 비롯해 모바일 게임 '라그나로크 V: 부활', '라그나로크: 더 로스트 메모리즈', '프로젝트T' 3종을 들고 말이죠. 재작년 지스타 간담회에서 "라그나로크 IP는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IP"라는 발언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던 그라비티였기에 전보다 더욱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올해는 과연 어떤 라그나로크 IP 신작들을 들고 왔을까 하고 말이죠.




가장 먼저 체험했던 건 원작인 '라그나로크 온라인'과 유사한 그래픽이어서 눈길을 끌었던 '라그나로크: 더 로스트 메모리즈'였습니다. 게임은 전형적인 덱 전략 모바일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투는 자동으로 진행되기에 플레이어가 할 일은 전투에 앞서 파티를 구성하고 스킬이라고 할 수 있는 몬스터 카드 덱을 짜는 게 거의 전부입니다.

여타 덱 전략 게임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턴제가 아닌 실시간으로 전투가 진행된다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파티를 구성하고 전투를 진행하면 나머지는 캐릭터들이 알아서 각자 고유한 스킬을 쓰면서 몬스터를 처치하죠. 그렇다고 그냥 좋은 장비를 장착한 파티를 구성하고 몬스터 카드 덱을 짜면 그걸로 끝난다는 건 아닙니다. 아무것도 안 해도 잡힐 정도로 몬스터들은 호락호락하지 않기 때문이죠.




'라그나로크: 더 로스트 메모리즈'는 실시간 자동 전투 시스템에 더해 몬스터 카드 덱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플레이어가 게임의 흐름을 바꿀 수 있도록 했습니다. 드래그 앤 드롭 방식으로 쓸 수 있는 몬스터 카드는 다양한 효과를 안겨줍니다. 도플갱어 카드의 경우 범위 내 아군의 공격 속도(ASPD)를 올려주는 동시에 명중률을 올려주고 스카라바 카드는 범위 내 적을 일정 시간 기절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직접적으로 범위 내 적들을 공격하거나 아군을 회복하는 등 능력들도 다양하죠.

물론, 아무렇게나 막 쓸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몬스터 카드를 쓰기 위해선 일정 자원이 필요하기에 적재적소에 쓸 필요가 있습니다. 일반 몬스터를 상대로는 광역 공격 스킬을 써서 빠르게 정리하는 한편, 위기의 순간 회복 스킬을 쓰는 식의 전략이 필요하죠.







신경 써야 할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라그나로크 IP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요소, 바로 속성과 종족, 그리고 크기에 대한 부분입니다. 화속성 적에게 화속성 스킬을 써봤자 큰 의미가 없겠죠. 제대로 대미지가 들어가지도 않을뿐더러 상태 이상 효과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이번 시연 버전에서는 각 캐릭터의 능력치가 압도적이었기에 몬스터 카드를 신중하게 써야 한다거나 하진 않았지만, 일부 스킬이 통하지 않는 경우는 심심찮게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체험 버전은 전체적으로 별다른 고민 없이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각 캐릭터의 능력치와 장비는 최상급이었고 몬스터 카드 역시 하나같이 강력하기 짝이 없었죠. 쾌적하게 즐길 수 있다는 건 좋은 점이었지만, 그렇기에 아쉬운 점도 있었습니다. 다양한 파티 조합을 생각하고 나만의 몬스터 카드 덱을 짠다든가 하는 게 불가능했던 거죠. 덱 전략이 핵심인 만큼, 다양한 조합을 짤 수 있도록 하면 어땠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라그나로크 택틱스'에 이은 두 번째 SRPG인 '라그나로크: 더 로스트 메모리즈'입니다. 아예 색다른 라그나로크 신작을 기대한 게이머라면 실망할지도 모르지만, 덱 전략 게임을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기존의 라그나로크와는 다른 재미를 안겨줄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