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대표 "리니지W, 시리즈 집대성한 마지막 리니지"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 댓글: 142개 |



엔씨소프트는 19일, 리니지W 글로벌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 베일에 가려졌던 신작 '리니지W'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쇼케이스는 김택진 COO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김택진 대표는 1998년 리니지가 첫선을 보이고 24년이 흘렀다며, 그간 리니지2, 리니지M, 리니지2M 등을 출시함으로써 리니지는 하나의 게임이 아닌 대한민국 MMORPG의 역사를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고 소개했다.

2D에서 3D로 PC에서 모바일로 변화를 겪은 리니지지만, 그럼에도 변치 않는 것들도 있었다. 전투, 혈맹, 희생, 명예. 리니지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는 요소들이다. 이러한 변함없는 모습에도 김택진 대표는 늘 아쉬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시리즈의 확장이 아닌, 본질적인 완성에 대한 아쉬움이었다.

'리니지W'는 그러한 아쉬움에 종지부를 찍고자 개발한 타이틀이다. 김택진 대표는 이와 관련해 "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라며, "24년 동안 쌓인 리니지의 모든 것을 집대성한 리니지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리니지의 결정판인 '리니지W'의 무대는 전세계(World)다. 리니지의 핵심 역량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한 것으로, 게임 안에서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과 만나 세력을 만들고 경쟁할 수 있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가 사회의 축소판이었다면, '리니지W'는 세상 사회의 축소판이 될 것"이라며 자신했다.

'리니지W'는 글로벌 원빌드로 출시 예정이며, PC와 모바일은 물론이고 콘솔과의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한다. 사전 예약은 오늘부터 진행하며, 정식 출시는 미정이다.








■ 관련기사
▶ [종합] "4년간 준비한 마지막 리니지"
▶ [프리뷰] 세계 무대를 위해 개발한 리니지 시리즈의 결정판, 리니지W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