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e스포츠 국제 기준 만들어 세계 주도권 선점한다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10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게임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부 개정안'을 마련한다. 또한, 문체부는 e스포츠 국제 기준을 만들어 세계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5일 문체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9 주요정책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게임산업 성장과 생태계 환경변화를 고려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 개정안에는 △사업자 행정체제 규정개선(일부영업정지 근거마련 및 과징금 현실화), △게임물등급분류 체계 개선(실감형 게임 등급분류 지표개발, 자체등급분류사업자 요건 완화), △비영리게임 등급분류 면제 명시화 등이 담길 예정이다. 문체부는 올해 내 개정을 목표로 한다.

문체부는 이번에도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에 명확한 반대 표시를 했다. 문체부는 "WHO의 권고로 게임산업 위축이 우려된다"며 "게임산업은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고성장 수출산업으로, 진흥 정책이 필요하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관련 민관협의체에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통계청 등이 참여한다. 문체부는 "질병코드 국내 도입 문제는 충분한 준비 시간을 갖고, 도입 여부, 시기, 방법 등에 대해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결정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문체부는 "게임업계의 우려를 최소화하면서도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e스포츠는 국제적 기준을 우리나라가 마련해 주도권 선점에 나선다. 문체부는 "세계 e스포츠 대회 운영을 위한 종목 선정, 규칙, 선수관리 등의 국제적 기준을 마련해 한국이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계획을 전했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아마추어 e스포츠와 지역 상설 경기장을 구축해 뿌리를 단단히 내릴 계획이다. 문체부는 2022년까지 지역 상설 경기장 5곳을 마련하고, 2020년까지 전국 주요 PC방 100곳을 선정해 'e스포츠시설'로 지정한다.

게임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과몰입 이용자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문체부는 '소셜 임팩트 게임(Social Impact Game)' 개발 지원에 나선다. 문체부 관계자는 소셜 임팩트 게임이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 교사를 대상으로 올바른 게임이용 교육 확대에 나선다.

박양우 장관은 "우리부는 게임산업 진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산업중흥 토대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