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이름 그대로 총격전에 올인, 모던 워페어 신규 모드 '건파이트'

리뷰 | 김규만 기자 | 댓글: 7개 |


⊙개발사:인피니티워드 ⊙장르: FPS⊙플랫폼: PC, PS4, XBOX ONE ⊙발매일: 2019년 10월 25일

액티비전은 미국 현지시각 11일, 인피니티 워드가 개발하는 콜 오브 듀티 시리즈 신작,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에 등장하는 신규 멀티플레이 모드 '건파이트'를 공개했다.

'건파이트 모드(Gunfight)'는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에 처음 추가되는 멀티플레이 모드로, 네 명의 플레이어가 두 명씩 짝지어 진행하는 빠른 페이스의 총격전이다. 이번 공개는 콜 오브 듀티 파트너 스트리머인 LEGIQN과 ProSyndicate, TylerTeeP, CouRageJD 네 명을 인피니티 워드 본사로 초대해 실제 게임플레이를 방송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엠바고에 따라 바로 기사화할 수는 없었지만, 인벤은 지난 6월 LA에서 개최된 E3 2019에 게임 크리틱스 어워드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가하여 금일 공개된 '건파이트' 모드를 시연해 볼 수 있었다. 해당 시상식에 후보 작품이 되기 위해서는 현장에 참가한 심사 자격을 가진 매체가 직접 게임을 플레이해볼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건파이트 모드의 시연은 매체 기자 한 명과 인피니티 워드 직원 세 명이 함께 플레이하는 것으로 이뤄졌다. 직원 한 명이 기자와 같은 팀을 해 상대방 직원 팀과 겨루는 형태다. 시연은 총 세 가지 맵을 각각 6번 정도씩 플레이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스트리머들을 통해 공개된 게임플레이에 따르면 한 쪽이 승리하게 되는 매치포인트의 경우 임의로 설정하는 것이 가능해 보인다.




앞서 소개한 바와 같이, 건파이트 모드는 2vs2로 즐기는 아주 빠른 페이스를 가진 멀티플레이어 모드였다. 시연 당시 빌드에서 각 플레이어는 매 판마다 무작위로 설정된 장비를 지급받게 되며, 장비는 대체로 총기 2정과 비살상 투척 무기 1종, 살상 투 척무기 1종이 한 세트로 정해져 있다.

게임을 시작하면 약 몇 초간 카운트다운이 진행되며, 그 사이 동안 플레이어는 지급된 장비 중 주무기로 활용한 장비를 장착하거나 동료와 의사소통이 가능할 경우 대략적인 진입 경로를 상의할 수 있다. 카운트다운이 지나고 나면 전투가 바로 개시되며, 어느 한 쪽이 모두 쓰러질 때까지 전투를 치르게 된다.

빠른 페이스의 게임플레이를 자랑하는 만큼, 건파이트 모드는 맵 또한 상당히 제한적인 규모를 하고 있었다. 공식적으로 공개된 '건파이트' 모드의 맵은 킹(King, 창고 지형)과 파인(Pine, 숲 지형), 그리고 스택(Stack, 사막에 적재되어 있는 컨테이너 구조물) 세 종류로, 이 맵들은 규모 측면에서 모두 비슷비슷한 크기를 가지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각 맵들은 저마다 특색 있는 구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다른 전술을 가져가는 것이 필요해 보였다. 예를 들어 '킹'맵의 경우 중앙에 컨테이너 구조물이 위치해 은,엄폐를 하거나 2층으로 올라가는 루트가 존재하는 한 편, 스택 맵은 비교적 탁 트여 있어 적이 잘 보이는 편이었다. 맵의 규모가 크지 않고, 함께 플레이하는 인원이 적은 특성상 단 한 번의 교전으로도 승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지형지물 활용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한편, '건파이트 모드'에는 두 명의 상대방을 모두 제압하는 것 외에도 승리할 수 있는 수단이 존재한다. 바로 맵 특정 지역에 나타나는 거점을 일정 시간 이상 지키고 있는 것인데, 이러한 거점은 일정 시간 이상 승부가 나지 않을 경우 나타나게 된다. 따라서 엄폐물에 숨어 소극적으로 플레이할 경우 패배할 확률이 더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건파이트 모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이번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의 플레이 감각은 콜 오브 듀티 시리즈 전작은 물론, 기존 모던 워페어 시리즈보다도 조금 묵직해진 느낌이었다. 불편하다는 것이 아니다. 전작 콜 오브 듀티 시리즈와 차이가 있다는 뜻으로, 개인적으로는 꽤나 마음에 들었다. 거기에 더해 새로운 엔진을 통한 그래픽 연출은 보다 실감 나는 전투를 가능케 했다.

'건파이트 모드'의 규칙은 한 없이 가볍고 직관적이다. 매 플레이마다 다르게 주어지는 무기와 제한된 공간, 그리고 한정된 인원까지. 모든 요소가 그저 빠르게 이뤄지는 총격전을 위해 존재하는 듯했으며, 실제로 한 번의 전투가 끝내는 데 10초가 채 걸리지 않는 경우도 많았다. 위에서 이야기한 묵직한 조작감은 자칫 가벼워질 수 있는 총격전의 긴장감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해 준다.

지금까지 공개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의 멀티플레이 콘텐츠는 건파이트 모드뿐이지만, 부담 없이 빠르게 즐길 수 있으면서 긴장감 또한 느낄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꽤 즐거운 경험이었다. 혹시 낙하산을 타고 어딘가에 내려 1등이 될 때까지 살아남는 것에 살짝 지쳤다면, 가끔은 이렇게 아무 생각 없이 총격전 자체만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완전히 새로워진 엔진, 새로운 스토리, 음성 한국어화와 함께 출시되는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는 오는 10월 25일 출시를 앞두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