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나라', 6월 10일 정식 서비스 예고

게임뉴스 | 윤홍만,이두현 기자 | 댓글: 93개 |



넷마블의 모바일 MMORPG '제2의나라'가 오는 6월 10일 정식 서비스를 예고했다.

금일(14일), 넷마블은 2021년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제2의나라'의 잠정 서비스 일정을 전했다. 이날 실적발표에서 사전예약 지표에 대한 질문에 권영식 대표는 "긍정적인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라며, "일정에 차질이 없을 경우 6월 10일 잠정 런칭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사전예약 중인 '제2의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해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제2의나라'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